(2011-02-25 01:46:22)
김나래
하동,그리움의땅
바다도 누군가가 포만의 입장에서 눈여겨본다면 우선
그 무한 량을 흡족해 한다. 바다와 같이 많은 물은 아니지만
연꽃은 연못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물 위에서 아예 목숨을 펴고
누웠다. 편안하게 쉬고 있는 자태라고 할지라도 연꽃이
내면으로 겪고 있는 자아의 무게는 쉽거나 가볍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.


<br />
바갓<br />
각햐<br />
우링<br />
너랑잉<br />
욘강<br />
쟝강<br />
융강<br />
샤강<br />



   생활 속 여드름 관리 10계명

손정구
2011/03/13

   여행책 시리즈를 살펴보면.

명노현
2011/02/22
   

Copyright 1999-2022 Zeroboard / skin by LN